뉴스 > 사회

'마카롱 11개 사건' 맞고소전 시작

기사입력 2018-05-14 19:32 l 최종수정 2018-05-14 20:53

【 앵커멘트 】
달콤한 디저트 '마카롱'을 놓고 벌어진 손님과 업소 사장 간의 갈등, 소식 들어서 알고 계시죠.
감정싸움이었던 거 같은데 맞고소까지 간 양측의 얘기를 이재호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 기자 】
한 마카롱 매장 사장이 SNS에 올린 글입니다.

마카롱은 칼로리가 높아 한 번에 먹는 디저트가 아니라는 내용입니다.

한 누리꾼이 2~3개씩 먹는다고 하자 사장은 앉은 자리에서 10개씩 먹는 사람도 있다는 답글을 답니다.

부산에 사는 20대 여성은 이 글이 자신을 비난한 글이라고 주장합니다.

매장 측이 자신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인터넷에 올려 수많은 사람의 놀림감이 됐다며 매장 사장을 고소했습니다.

▶ 인터뷰 : 마카롱 구매 여성
- "이 사람 덩치 보고 욕해주세요. 이렇게밖에 안보였거든요. 제가 물건을 훔치거나 마카롱을 훔쳐먹은 것도 아닌데…."

매장 사장도 지난주 고소장을 냈습니다.

고객에게 정보를 주려던 것이었고, CCTV는 사실관계를 설명하려 공개했다고 주장합니다.

▶ 인터뷰 : 마카롱 매장 사장
- "장사를 못 하게 하고 일을 못 하게 하고 완전히 사람 피를 말리니까…. 그래서 고소하게 됐고요. 너무 심했어요. 휴대전화를 못 켜는데 무슨 일을 해요."

어느 한쪽을 일방적으로 매도하는 악플러들이 활개를 치는 가운데 법적 다툼이 어떻게 결론이 날지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재호입니다. [ jay8166@mbn.co.kr ]

영상취재 : 이준희 VJ, 전성현 VJ
영상편집 : 이우주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