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야당 "윤석열 자진 사퇴해야" vs 여당 "제대로 된 적임자"

이동석 기자l기사입력 2019-07-09 19:30 l 최종수정 2019-07-09 19:49

【 앵커멘트 】
그렇다면,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를 검증한 정치권의 반응은 어땠을까요?
야당은 자진사퇴를 촉구했고, 여당은 제대로 된 적임자라며 청문보고서 채택을 요구했습니다.
이동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를 향한 야당의 공세는 오전 회의부터 터져 나왔습니다.

▶ 인터뷰 :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국민이 우롱당한 거짓말 잔치였습니다. 청문보고서 채택은커녕 청문회를 모욕하고 거짓말로 국민을 속인…."

바른미래당은 자진 사퇴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오신환 /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자진사퇴를 요구합니다. 윤 후보자가 버티면 버틸수록 논란은 더 증폭되고 사태는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할 것입니다."

급기야한국당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기자회견까지 자청했습니다.

▶ 인터뷰 : 김도읍 / 자유한국당 의원
- "청문보고서 채택에 대해서는 완강하게 거부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검찰총장 감싸기에 나서며 조속한 청문보고서 채택을 요구했습니다.

▶ 인터뷰 :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검찰 수장으로서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로 거듭나게 할 적임자임을 보여줬습니다. 보고서 채택을 거부한다면 국민은 결코 납득하지 못할 겁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윤 후보자의 위증 관련은 큰 문제가 없다"며 "판단은 국회에서 할 것이다"라고 전해 임명 강행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MBN뉴스 이동석입니다.

영상취재 : 안석준 기자·변성중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