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마르케스 호투` 콜로라도, 피츠버그 제압...오승환 휴식

기사입력 2019-05-22 10:49

매경닷컴 MK스포츠(美 피츠버그) 김재호 특파원
콜로라도 로키스가 선발 헤르만 마르케스의 활약을 앞세워 피츠버그 파이어리츠를 잡았다.
콜로라도는 22일(한국시간) PNC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와의 시리즈 첫 경기 5-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4연패 사슬을 끊으며 21승 25패를 기록했다. 피츠버그는 샌디에이고 원정 3연승의 기세를 잇지 못하고 24승 21패를 기록했다.
콜로라도 선발 헤르만 마르케스의 날이었다. 8이닝 3피안타 1볼넷 7탈삼진 무실점 호투했다. 포심 패스트볼, 체인지업, 너클 커브, 슬라이더 등 모든 구종이 잘들어가며 상대 타선을 압도했다. 8회초에는 2사 1, 2루 기회에 타석에 들어서 중전 안타를 때리며 직접 타점도 냈다.
선발 마르케스는 8이닝 무실점 호투했다. 사진(美 피츠버그)=ⓒAFPBBNews = News1
↑ 선발 마르케스는 8이닝 무실점 호투했다. 사진(美 피츠버그)=ⓒAFPBBNews = News1
8회말 콜 터커의 타구에 다리를 맞는 사고가 있었지만, 마운드에 남았고 이닝을 마무리했다. 남은 이닝도 출루를 허용하지 않고 막았다.
수비도 그를 도왔다. 그중에서도 좌익수 데이빗 달은 활약이 눈부셨다. 2회 멜키 카브레라, 4회 브라이언 레이놀즈의 안타성 타구를 넘어지면서 캐치했다.
선발이 오래 버티며 불펜은 할 일이 그리 많지 않았다. 카를로스 에스테베즈가 9회를 마무리한 것이 전부였다. 오승환을 비롯한 나머지 선수들은 휴식을 취했다. 오승환은 2경기 연속, 3일 연속 휴식.
콜로라도 타자들은 조금씩 점수를 더해갔다. 2회 첫 점수를 냈다. 선두타자 다니엘 머피가 2루타로 출루했고, 이어진 1사 3루에서 토니 월터스의 1루수 앞 땅볼 때 상대 수비 실책을 틈타 득점했다.
3루 주자 머피가 3루와 홈 사이에서 런다운에 걸렸는데 포수 프란시스코 서벨리가 3루수 콜린 모란에게 던진 공이 머피의 헬멧을 맞고 뒤로 튀면서 머피가 홈으로 들어왔다. 공식 기록은 포수 송구 실책.
뼈아픈 수비 실책을 범한 서벨리는 5회초 수비 도중 부상을 당했고 6회초 수비 때 교체됐다. 파이어리츠 구단은 서벨리가 가슴 윗부분 타박상을 입었으며 예방 차원에서 교체했다고 발표했다.
콜로라도는 2회 상대 수비 실책에 힘입어 득점했다. 사진(美 피츠버그)=ⓒAFPBBNews = News1
↑ 콜로라도는 2회 상대 수비 실책에 힘입어 득점했다. 사진(美 피츠버그)=ⓒAFPBBNews = News1
3회에는 트레버 스토리가 좌측 담장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때렸다. 좌익수 브라이언 레이놀즈가 담장 위로 팔을 뻗었지만, 간발의 차로 공을 놓쳤다.
4회에는 피츠버그 선발 아처가 연속 볼넷을 허용하며 흔들렸고, 이어진 2사 2, 3루에서 찰리 블랙몬이 좌중간 가르는 3루타를 때리며 주자 두 명을 모두 불러들였다.
아처는 5이닝 6피안타 1피홈런 2볼넷 3탈삼진 4실점(3자책)을 기록하고 물러났다. 투구 수 92개를 기록했다.
피츠버

그는 8회말 제이크 엘모어 타석 때 상대 투수 마르케스의 태그가 엘모어를 제대로 찍지 않았다며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지만, 판독 불가로 원심이 인정됐다. 전광판에서 마르케스의 태그가 제대로 되지 않은 모습을 확인한 팬들은 야유했지만,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