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영선 "황교안, 귀까지 빨개져"…박지원 "나도 들었다"

기사입력 2019-03-29 13:10 l 최종수정 2019-03-29 13:24

【 앵커멘트 】
박영선 중기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지난 2013년 황교안 당시 장관에게 김학의 동영상의 존재를 알렸다고 밝히면서 후폭풍이 거센데요.
박지원 의원 역시 당시 그런 내용을 들었다며 지원사격에 나섰죠.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박 후보자를 위증 혐의로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조창훈 기자입니다.


【 기자 】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이 김학의 전 차관 임명 전 이미 동영상의 존재를 알고 있었다고 주장한 박영선 중기부 장관 후보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역시 당시 박 의원과의 통화에서 "황 장관이 얼굴을 붉혔다"는 내용을 들었다며 이같은 주장을 뒷받침했습니다.

▶ 인터뷰 : 박지원 / 민주평화당 의원
- "박영선 의원과 저는 얘기를 많이 하잖아요. 얘기했더니 황교안 장관이 얼굴이 빨개지더라."

여기에 박영선 후보자는 추가적인 내용을 SNS에 공개하며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황교안 대표의 장관 취임 이틀 뒤인 「2013년 3월 13일이 논란이 된 만남의 정확한 날짜라며 당시 일정표를 공개한 겁니다.」

또 동영상의 존재를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황 장관이 고개를 끄덕였었다며 진실을 밝힐 것을 촉구했습니다.

▶ 인터뷰 : 박영선 / 더불어민주당 의원 (2013년 6월)
- "아마 장관님은 김학의 차관님과 관련된 여러 가지 사실을 다 알고 계실 겁니다."

이에 대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문제의 CD를 본 일이 없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내가 CD를 보고 그것에 관련한 얘기를 한 일이 없습니다."

여기에 자유한국당은 박 후보자가 청문회 과정에서 발언을 번복한 것을 두고 위증 혐의로 고발하겠다며 경고했습니다.

하지만 여당은 물론 정의당과 평화당 등 야당까지 황 대표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이면서 여야 간 공방이 더욱 격화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조창훈입니다. [ chang@mbn.co.kr ]

영상취재 : 배병민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