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야 정치권, 친노조 행보 박원순 비판

기사입력 2018-11-20 10:13 l 최종수정 2018-11-20 12:22

【 앵커멘트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한국노총과 만나 탄력근로제 확대에 대해 "노조와 충분히 대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야당은 지난 주말 한국노총 집회에 참석한 박원순 서울시장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최형규 기자입니다.


【 기자 】
탄력근로제 확대에 반대하는 한국노총 관계자들을 만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 대표는 "노동계와 충분히 대화하겠다"면서 "광주형 일자리 협상도 이번 주 안으로 매듭지어지길 바란다"며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 인터뷰 :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광주형 일자리가) 광주만이 아니고, 군산, 울산, 창원 이런 산업고용위기지역에 적용될 수 있도록 최대한 정책적으로 노력을…."

자유한국당은 탄력근로제 확대는 여야정 합의사항이라며, 지난 주말 한국노총 주최 집회에 참석한 박원순 서울시장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 인터뷰 : 김성태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박원순 시장의 자기 정치가 도를 넘고 있습니다. 자기 정치 심하게 하다가 지금 낭패 보고 있는 경기도지사 잘 돌아보시기 바랍니다."

이에 대해 박원순 서울시장은 SNS를 통해 "노동존중을 하는 게 자기 정치라면, 김 원내대표는 노동존중을 하지 말자는 것이냐"며 반발했습니다.

노동개혁으로 민노총과 갈등을 빚고 있는 청와대와 여당도 박 시장의 친노조 행보에 내심 불편해하는 기색이 역력합니다.

청와대와 정치권의 만류에도 민노총이 파업 강행 방침을 밝히면서, 여야 정치권과 노동계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최형규입니다.
[ choibro@mbn.co.kr ]

영상취재 : 민병조 기자·안석준 기자
영상편집 : 서정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