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재명 "침은 나한테 뱉어라"…청와대·민주당 '침묵'

박호근 기자l기사입력 2018-11-19 19:30 l 최종수정 2018-11-19 20:07

【 앵커멘트 】
이재명 지사는 저열한 정치공세라며 여당과 청와대에 서운한 감정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친정인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는 지켜보겠다, 관여할 일이 아니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박호근 기자입니다.


【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는 '혜경궁 김 씨' 수사는 정치공세라고 단정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재명 죽이기'에 가족은 끌어들이지 말라고 호소했습니다.

▶ 인터뷰 : 이재명 / 경기지사
- "때리려면 이재명을 때리시고 침을 뱉어도 이재명한테 뱉으십시오."

민주당 일각에서 흘러나오는 탈당과 사퇴 요구에 대해서는 유죄를 가정한 자체가 정치적 공격이라고 일축했습니다.

▶ 인터뷰 : 이재명 / 경기지사
- "무고한 사람을 놓고 '네가 죄를 지었다면 어떻게 하겠느냐' 하는 것 자체가 프레임이고 가혹한 정치적 공격에 해당됩니다. 가정적으로 말하면 되겠습니까."

민주당은 애써 외면하는 모양새입니다.

▶ 인터뷰 : 홍익표 / 민주당 수석대변인
- "현재로서는 본인이 하나도 인정하는 게 없기 때문에, 검찰의 기소 여부를 보고 이후 법적 진행 절차에 따라서 필요하면 당의 입장을 판단할 예정입니다."

청와대는 당에서 판단할 문제이지 청와대가 관여할 성격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당과 지지층 분열을 우려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여권이 앞으로 이 지사의 역공에 어떻게 대응할지 관심이 쏠립니다.

MBN뉴스 박호근입니다.

영상취재 : 박세준·배병민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