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검찰에 총리가 관여했다면 칭찬했을까"…심재철 두고 공방

기사입력 2018-10-01 19:30 l 최종수정 2018-10-01 19:51

【 앵커멘트 】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의 청와대 업무추진비 공개 논란은 대정부질문에서도 계속됐습니다.
급기야 자유한국당에서는 이낙연 총리에 검찰수사에 관여하라고 주장하고 이를 반박하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오태윤 기자입니다.


【 기자 】
한국당 유기준 의원은 청와대 업무추진비 공개 사건의 수사 속도를 문제 삼았습니다.

민주당 신창현 의원의 토지개발 정보유출 사건과 비교하며 정부에서 말하는 균등한 수사, 적폐청산이 맞느냐는 겁니다.

이낙연 총리가 검찰의 판단이 있었을 것이라고 답하자 유 의원은 총리가 관여해야 한다고 답합니다.

▶ 인터뷰 : 유기준 / 자유한국당 의원
- "총리가 관여해야죠. 총리가 모든 국정을 총괄 운영하는 분인데 어떻게 검찰, 법무부가 하는 일을 그냥 둡니까?"

그러자 이 총리, 즉각 반박했습니다.

▶ 인터뷰 : 이낙연 / 국무총리
- "검찰이 하는 일에 총리가 관여했다고 하면 칭찬했을까요?"

대정부 질문뿐 아니라, 여야간 강 대 강 대치가 이어졌습니다.

민주당이 국가기밀 유출이 핵심이라며 불법성에 초점을 맞추자,

▶ 인터뷰 :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이것은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반국가행위와 다름없습니다."

한국당 역시 원색적인 표현으로 맞받아쳤습니다.

▶ 인터뷰 : 김성태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세상이 뒤집혔다고 몽둥이 들고 횃불 들고 몰려다니는 완장 찬 머슴 같은 행태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사태의 본질은 업무추진비 이용 문제라며 청와대가 국회를 경시하는 태도를 고쳐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MBN뉴스 오태윤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