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최순실, "박 대통령 얘기하고 싶지 않다"…정유라 언급엔 "눈물 흘려"

기사입력 2016-12-26 19:42 l 최종수정 2016-12-26 19:58

【 앵커멘트 】
최순실 씨가 구치소에서 가장 많이 떠올리는 인물이 누굴까요.
바로 박근혜 대통령과 딸 정유라가 아닐까 싶은데요.
최 씨는 결국 눈물을 보였다고 합니다.
송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우선 최순실 씨는 박근혜 대통령을 떠올리면 마음이 복잡한 것으로 보입니다.

▶ 인터뷰 : 하태경 / 새누리당 의원
- "대통령에 대한 감정은 어떤가 했을 때 대통령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 마음이 복잡하다고 해서 저희들이 듣기에는 대통령한테 서운한 감정이 있는가 아닌가 싶어서…."

서운한 점이 없다고 딱 잘라 말하지도 않으며 묘한 여운을 남겼습니다.

그렇다면, 두 사람의 호칭은 어땠을까.

▶ 인터뷰 : 박영선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최 원장이라고 대통령이 얘기했고, 자기는 대통령이 되기 전에는 의원님이라는 호칭을 했다고 합니다."

담담하게 답변하던 최 씨도 딸 정유라 얘기가 나오자 눈물을 흘렸습니다.

▶ 인터뷰 : 장제원 / 새누리당 의원
- "오로지 내가 이 상황에 대해서 내가 왜 이렇게 구속이 돼야 하느냐에 대해서 자조 섞인 한탄, 또 별로 죄책감을 느끼지 못했는데, 딸 부분에 있어서만큼은 울음을 터트렸습니다."

또 정유라가 이화여대에 정당하게 들어갔다고, 끝까지 딸을 옹호했습니다.

▶ 인터뷰 : 윤소하 / 정의당 의원
- "그렇게 머리 숙여서 고개도 들지 않고 피하고 모른다고 일관한 최순실. 이화여대 부정입학 문제가 나오자마자 고개를 똑바로 들고 왜 부정입학이냐 항의를 하는 듯한 발언을 하는 걸 보고 저는 깜짝 놀랐습니다."

박 대통령보다 딸이 구치소에 있는 자신을 더 걱정할 거라는 말로 모성도 드러냈습니다.

▶ 인터뷰 : 손혜원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증인으로 인해서 많은 의지를 하고 살았던 정유라와 박근혜 대통령 두 사람을 볼 때 당신이 여기 이렇게 구치소에 와 있는 상태에서 누가 더 상실감이 크고 더 어렵겠느냐 하니까 또 울면서 딸이죠 하더라구요."

최순실 씨는 구치소에서 박 대통령과 정유라를 가장 많이 떠올리지만, 느끼는 감정은 확연히 달라 보입니다.

MBM뉴스 송주영입니다.

영상취재 : 임채웅 기자
영상편집 : 송현주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